Profile ImageKIM WAN

Edge - Bules

 

엣지는 완전히 새로운 관점에서 빛과 색을 묘사합니다. 즉, 두 개의 얼굴이 빛과 그늘의 혼합된 얼굴로 묘사되며, 그 사이에 접힌 테두리가 있고, 기존의 2차원 캔버스를 3차원 공간으로 확장한다. 엣지에는 빛과 색의 경계가 거의 존재하지 않는다; 색과 공간의 특성을 무색하게 하면서, 그것은 진정한 존재감에 대한 철학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우리는 현실과 상상 사이의 선이 사라지는 '국경이 없는' 빛과 색깔의 경계를 만질 수 있다.
컬렉션은 음악 변주곡처럼 시리즈 Edge의 여러 파란색 작품을 독특하게 표시한다. 블루와 블루스 음악의 바탕에 슬픔, 우울, 그리움의 느낌은 함께 전체 컬렉션을 그린다. 

블루스는 허무주의를 넘어 삶의 고통을 초월하기 때문에 엣지는 희망과 기쁨, 그리고 존재의 감사함을 축복하고 빛과 공간을 파란색으로 코팅한다. 2018

 

Edge depicts light and color from a whole new perspective—a mixture of faces in light and shade, portrayed by two faces with a jutted border in between, extends a conventional two-dimensional canvas to a three-dimensional space. Boundaries of light and color hardly exist in Edge; nihilating the distinctions of color and space, it brings up a philosophical question on a sense of true existence. We can touch a ‘borderless’ border of light and color where a line between reality and imagination fades away.
The collection uniquely displays several Blue-colored works of the series Edge just like variations of music.  Feelings of sorrow, melancholy, and longing, underlying both a color Blue and the Blues music, together paint the entire collection. As the Blues transcends agonies of life beyond nihilism, Edge blesses hope, delight, and gratefulness of an existence—life—with a blend of light and space coated in Blue. 2018

 

 

 

Prev 1 2 3 4 5 6 7 8 ··· 31 Next